photo by Kim San
photo by Kim San



<무빙 드로잉>, 2005, 뉴욕부터 로스앤젤레스까지 미대륙 횡단 프로젝트, 비디오, 42 min, 작가소장

<The Moving Drawing: The Line that Crosses America>, 2005, NY-LA Transcontinental Project, Video, 42 min, Courtesy of the artist


전수천 │Soo Cheon JHEON

설치 미술가 전수천은 2005년 15대의 미국 기차 앰트랙을 흰색 천으로 싸서 뉴욕에서 로스앤젤레스까지 총 7박 8일 동안 미국 대륙 횡단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 당시 노선은 뉴욕에서 출발해 워싱턴, 시카고, 세인트루이스, 앨버커키, 그랜드캐년, 로스앤젤레스까지였다. 작가는 이 프로젝트를 1980년대 후반 한강에서 진행한 선 드로잉 때 구상하였다. 전체적인 준비 기간만 10년이 넘으며 2001년에는 9·11 사태로 무산된 바 있다. 미대륙 횡단 프로젝트 이후 전수천은 부산을 출발해 북한을 거쳐 중국, 몽골, 독일 베를린, 프랑스 파리로 이어지는 유라시아 무빙 프로젝트를 진행하려고 혼신의 노력을 다하였지만, 결국 그 꿈을 이루지 못하고 2018년 작고하였다.

     전수천에게 흰색은 백의민족의 정체성을 상징하지만 그러한 의미를 넘어 모든 색을 빨아들이는 포용의 상징이었으며, 이민과 개척의 역사가 있는 특정 지역을 관통하며, 지나가는 곳마다 커뮤니티 기반의 프로젝트를 수행하였다. 열차 안에서는 퍼포먼스 프로젝트가 진행됐는데, 『뉴요커 New Yorker』의 프란시스 리차드(Francis Richard)와 W. J. T. 미첼(W. J. T. Mitchell)이 초대되었고, 국내에서도 영화 평론가 오동진, 조용헌, 건축가 황두진, 가수 노영심, 소설가 신경숙 등이 참여하여, 움직이는 기차 안에서 일주일 동안 다양한 강의 퍼포먼스가 이뤄졌다. 이번 전시를 통해 전수천의 〈무빙 드로잉〉을 제진역에 설치하며, 지금은 제진역에서 북한으로 기차가 다니지 않지만 미래에는 자유로운 왕래가 가능해져 그가 꿈꾸었던 시베리아 프로젝트가 또 다른 실험적인 미술가에 의해 실행되기를 기원한다. 


In 2005, installation artist Soo Cheon Jheon wrapped all fifteen cars of a US Amtrak train with white cloth and carried out a transcontinental project across New York and Los Angeles over seven nights and eight days. The train departed from New York and passed through Washington, Chicago, St. Louis, Albuquerque, and Grand Canyon before making its final stop in Los Angeles. Initially conceived as a line drawing in the late 1980s while at the Han River, the grand project was over a decade in the making.

  For Jheon, the color white not only symbolized the identity of ‘white-clad people’, but also an omnipotent shade that embraces all kinds of colors. As the train passed through certain regions bearing the history of immigration and exploration, the artist carried out community-based projects. Performance projects were organized on board, inside the train, to which figures like Francis Richard of the New Yorker and W.J.T. Mitchell were invited. Korean film critic Dong-jin Oh, Yong-hun Cho, architect Doo-jin Hwang, singer Young-sim Noh, and novelist Kyung-sook Shin also participated in a series of lecture performances inside the running train.

  Before his death in 2018, Jheon desperately sought to realize a Eurasian transcontinental project passing through North Korea, China, Mongolia, Berlin, and Paris. Though access to North Korea via train is still not possible, The Moving Drawing: The Line that Crosses America installed at Jejin Station for the exhibition poses a gesture of hope that the concept will one day become a reality by another artist.



전수천(1948-2018)은 도쿄 무사시노미술대학에서 회화를 전공하고 와코대학 대학원 예술학과에서 수학했다. 이후 뉴욕 프랫인스티튜트 대학원에서 회화를 전공했다. 작가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설치 미술가로서, 1980년대 후반에는 서울올림픽 1주년 기념 한강 수상 드로잉전(1989)에 참여하면서 실험적 설치와 미디어 영상 작업을 선보였으며, 1995년 처음 한국관이 설치된 베니스 비엔날레에 <방황하는 혹성등 속의 토우>를 출품해 한국인으로서는 최초로 특별상을 수상했으며, 은관문화훈장(1995), 한국 최우수예술인상(1997) 등을 수상했다. 그는 1990년대 후반에 드로잉 프로젝트를 개념화하면서 2005년에는 미술 역사상 최초로 미국 대륙에서 5,500km에 이르는 거리를, 땅을 캔버스, 흰 천을 씌운 열차를 붓 삼아 횡단하는 <움직이는 드로잉 Moving Drawing> 프로젝트를 완성했다. 2010년대 중반에는 남북의 철도를 이용해 시베리아, 유라시아 프로젝트를 시도했지만, 이는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미완의 프로젝트로 남게 되었다. 타계 전까지 작가는 한국예술종합학교 명예교수를 역임하였고, 창작예술학교AA(Art Adapter)를 설립하여 초대 교장으로 재직했다. 주요 전시로는 베니스비엔날레(1995), 상파울루비엔날레(1996), 광주비엔날레(1995, 2004) 등에서 선구적이고 실험적인 작품으로 우리나라의 위상을 높였고, 국립현대미술관, 도쿄 국립근대미술관, 파리 랑도우스키미술관, 노르웨이 콩스버그미술관 등에서 30여 회의 개인전을 개최했다. 2018년 런던 주영한국문화원에서의 개인전이 마지막 전시가 되었다.


Soo-Cheon Jheon (1948-2018) attended Musashino Art University studying painting, and received his MFA from Wako University Department of Arts. After his graduation, he moved to New York and continued his studies in the Fine Art Department at the Pratt Institute. Considered to be one of the most significant installation artists, in the late 1980s Jheon participated in the Han River Drawing Exhibition(1989) to celebrate the first year anniversary of the Seoul Olympics with his exploratory installation and video. He was the first Korean recipient of the Special Award at the Venice Biennale for his piece <Clay Icon: Mother Land> when the Korean Pavilion was first established in 1995, and was subsequently chosen as the winner of the Korean Order of Culture Merit Award (1995) along with the Artist of the Year Award in Korea (1997). After conceptualizing a drawing project in the late 1990s, in 2005 Jheon was a the first to successfully traverse 5,500 kilometers of the broad planes of the U.S. continent, which was metaphorically the canvas of this piece, by a train wrapped with white fabric that represents a brush in the act of project <Moving Drawing>. During the mid-2010s, the artist undertook the Siberian and Eurasian project using the inter-Korean railways; however, this project is yet to be completed due to his abrupt death. Before his passing, the artist was named professor emeritus at the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founded the Creative Arts School AA (Art Adapter), and served as the school’s first principal. Major exhibitions of his artwork include Venice Biennale (1995), Bienal de São Paulo (1996), Gwangju Biennale (1995, 2004) and through these Biennales, Jheon made a profound contribution to gaining Korea’s prestige. Solo exhibitions were held at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Tokyo National Museum of Modern Art, Espace Landowski, Paris, Norskbergverks Museum, Kongsberg, and his show in 2018 at the Korean Cultural Centre UK became his l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