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Kim San
photo by Kim San



<일렁이는 풍경 - 우리를 우리라 부를 때>, 2021, 다채널 분배 영상 (3D 애니메이션, 모션 그래픽), 3분 15초, 남북출입사무소 커미션

<Ruffling Landscape - calling us “we”>, 2021, Multi-channel distribution video - 3D Animation, Motion graphic, 3min. 15sec., Commissioned by Inter-Korean Transit Office


이예승 │Ye Seung LEE

<일렁이는 풍경 – 우리를 우리라 부를 때>는 2021년 현재 시점에도 2개의 국가로 분단된 ‘하나의 민족인 서로’가 언젠가 서로를 ‘우리’로 부를 수 있는 ‘하나 되기’를 염원하는 프로젝트이다. 작가는 작품이 설치될 도라산역의 상징적 의미에 집중한다. 도라산역은 현재는 남한의 마지막 기차역이지만 앞으로는 평양, 유라시아 등의 모든 역을 연결하게 될 시작점이기도 하다. 작가는 이러한 도라산역이 가지는 가능성을 남과 북이 서로 화합하는 새로운 출발점과 같은 맥락으로 연결하였다.

     형태적으로 본다면, 파사드는 도라산역의 천장과 벽을 타고 5개로 나뉘어 각각 다른 파고를 만들고 있지만 하나의 방향성으로 흘러가는 형태로 제작된다. 이러한 구조는 역사적 정치적으로 복잡하게 변화하고 차이를 가져온 남과 북의 상생적 모습과 서로 간의 상보적 관계성을 의미한다. 또한 전체적으로는 하나의 방향으로만 흘러가지만, 화면 내에서는 시작과 끝, 위와 아래를 구분지을 수 없는 유기적인 형태로 제작하여 한 방향의 편향된 모습이 아닌 끊임없이 변화하는 다양성을 표현한다. 이는 남과 북의 관계가 어느 한쪽의 편향된 관점으로 귀결되는 것이 아니라 서로의 차이를 존중하고 배려하는 과정에서 끊임없이 서로의 생각의 다른 지점들이 연결되고, 일렁이는 변화 속에서도 하나의 풍경을 만들고자 하는 염원을 담고 있다.

     영상의 작품 구성은 남과 북의 과거에서부터 미래로 상생적 관계로 변해 가는 방향성을 제안한다. 각기 다른 크기의 5개의 두루마리를 펼쳐 놓은 듯한 구조를 적극적으로 이용하여 한 폭의 동양화 같은 느낌을 구현한다. 이미지는 순화되고 유기적으로 움직이는데, 마치 동양화의 한 폭 같이 폭포수 아래 있는 느낌이 되고 때로는 구름 속에 있는 몽환적인 느낌이 연출된다. 각각의 파사드에서는 다른 형태의 파티클과 이미지가 부유하다 어느 순간 모든 것이 흩어져 하나의 형상을 만들어 낸다. 작가는 꾸준히 동양의 철학적 개념과 내러티브를 근거로 작업을 해왔는데, 이번 영상은 장자의 『내편(內篇)』 1편에 나와 있는 ‘소요유(逍遙遊)’의 개념을 근거로 한다. 소요유는 ‘어슬렁거리며 노닐다’라는 의미인데, 이는 단순히 노니는 것이 아니라 완전한 정신적 자유를 의미한다. 작가는 남과 북의 복잡다단한 정치적 지리적 관계 속에 얽혀 있는 긴장 관계와 여기에 반영된 다양한 시선들과 혼돈을 극복하고 상생하며 절대적 자유를 누리기를 염원한다.


Ruffling Landscape – calling us “we” is a project of hope that the divided nation will one day become a nation of ‘we’, and its people ‘one’. The artist focuses on the symbolic meaning of the site of the video installation, the Dorasan Station-- today the station is the northern terminus within South Korea, but in the future, it can become the origin point that connects Pyongyang and Eurasia. Lee sees such potential of the station as a metaphoric starting point for the two Koreas’ move towards unification.

  The facade of the work is divided into five sections to cover the station’s ceiling and walls, creating a view of different wave swells flowing in one direction. This structure refers to the two Koreas’ mutual and complementary relationship, which has taken complicated turns in both historical and political terms. In addition, the façade’s organic shape blurs the distinction between the beginning and the end, and the top and the bottom despite the unified direction of the waves, demonstrating ceaseless alteration and divergence. The work thus seeks to create a landscape that brings together contrasting thoughts, regardless of changing circumstances, through the process of accepting and respecting differences, rather than adhering to one side.

  The video work suggests that the two Koreas move away from the past and strive towards a mutually beneficial relationship. By employing a composition reminiscent of five variously sized and spread-out scrolls, the work appears like a piece of an East Asian painting. The images sublimate and move around organically, generating scenes from East Asian paintings, in which waterfalls cascade down and clouds float around as if in a dream. Particles and images of different shapes float across each facade and at some point, scatter around to form a singular image. The artist has been producing works based on Asian philosophies and narratives. This work particularly draws on the concept of carefree wandering recorded in the first chapter of the ‘Inner Chapters’ of the Zhuangzi. While it refers to ‘wandering about freely’, the concept does not mean idling, but absolute freedom of the mind. The artist hopes that the tensions arising from the complex geopolitical relations of the two Koreas and various perspectives and chaos surrounding it, can be resolved to achieve mutuality and absolute freedom.



이예승(b . 1978)은 이화여자대학교 동양화과에서 학사와 석사를 마치고, 시카고예술대학에서 미디어아트 전공으로 석사학위(MFA)를 취득하고, 이화여자대학교 조형예술학부에서 박사학위를 수료했다. 국립현대미술관 창동레지던시(2011), 서울시립미술관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2013-14), 금천예술공장 레지던시(2015), 국립아시아문화전당(2016), ZER01NE(2019) 등의 국내외 레지던시에서 작업을 진행하였고, 현대모터스 ZER01NE LAB(2020)의 연구원을 역임했다. 작가는 동양 사상을 첨단 기술과 교차시키면서 드로잉, 설치, 인터렉티브 미디어 등 다양한 매체를 이용하여 매체 형식을 탐구하고 있다. 빛, 그림자, 인터렉션, 센서 등 물리적 장치들이 만들어 내는 스펙터클한 미디어의 설치를 통해 우리의 삶 속에서 맞닥뜨리는 물질과 비물질 혹은 가상과 현실의 경계에 주목하면서, 특히 미디어 환경 속에서 인간이 직면하고 있는 다양한 사회적 현상들과 인간이 동시대를 인지하는 방식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최근에는 물리적 장치를 통한 매체적 실험뿐 아니라 기술의 발전과 함께 대두되는 인간의 자의식, 기술로 확장된 인간의 감각, 인간과 사물의 관계성으로 관심을 확장하고 있다. 전시로는 《서울미디어아트 프로젝트: 정중동(靜中動) 동중동(動中動)》(SMTown 파사드, 서울, 2021), 《와유풍경》(TINC, 2020), 《아르스 일렉트로니카 글로벌 프로젝트: 변수풍경》(현대모터스스튜디오, 서울, 2019), 《동중동(動中動) 정중동(靜中動)》(갤러리아트사이드, 서울, 2016), 《Moving Movements》(갤러리조선, 서울, 2015), 《The Green Cabinet》(보안여관, 서울, 2014), 《CAVE into the CAVE》(KunstDOC, 2013) 등의 개인전을 비롯해서, 최근 《재난감각》(수림문화재단, 서울, 2020), 《전혀 예술적인, 엉성한 미술관》(서울시립미술관 남서울관, 서울, 2020), 《ZER01NEDAY 2019: BODERLESS,》((구)원효로센터, 서울, 2019), 《디지털 프롬나드》(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18), 《개성공단》(문화역서울284, 서울, 2018), 《자율진화도시》(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17), 《시간여행자의 시계》(문화역서울284, 서울, 2017), 《플라스틱 신화》(국립아시아문화전당, 광주, 2015), 《로우테크놀로지: 미래로 돌아가다》(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14) 등 주요 기획전에 참여했다. 현재 고려대학교 디자인조형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Ye Seung Lee(b . 1978) was born in Seoul, South Korea and received her B.F.A. and M.F.A. in oriental painting at Ewha Womans University(Seoul, Korea) before receiving another M.F.A. in Art and Technology at the school of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Chicago, US). She also took part in artist residence programs both in Korea and abroad including MMCA Residency(2011), SeMA Nanji Residency (2013-2014), Seoul Art Space Geumcheon (2015), Asia Culture Center (2016), and ZER01NE (2019) as an active member of the artist community. She worked as a researcher at Hyundai Motors ZER01NE LAB (2020). Her work, which intersects East asian philosophical concept  with cutting-edge technology, is constantly concentrating on exploring media formats using a wide spectrum of media such as drawings, installations, and interactive media. Through spectacular media installations created by physical devices such as light, shadows, interactions, and sensors, she has been exploring the boundaries between material and non-material or virtual and real that we encounter in our lives. Her works focus on the various social phenomena we face in the media environment and the human method of recognition in looking at our period.

Recently, Lee's interests are not only media experiments through physical devices, but also human self-consciousness that emerges with the development of such technologies, the human sense extended with technology,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humans and things.

She has gained recognition in the art world with her solo exhibitions such as 《Seoul Media Art Project: Jungjungdong, Dongjungdong》(SMTown Facade, 2021), 《The Floating Scenery》(TINC, 2020), 《Ars Electronica Global Project: Variable Scenery》(Hyundai MotorStudio, 2019), 《Dongjungdong, Jungjungdong》(Gallery Artside, 2016), 《Moving Movements》(Gallery Chosun, 2015), 《The Green Cabinet》(Boan Inn, 2014), and 《CAVE into the CAVE》(KunstDOC, 2013). She recent took part in 《Sense of Disaster》(Surim Cultural Foundation, 2020), 《A Totally Artistic, Sloppy Art Museum》(Seoul Museum of Art, 2020), 《ZER01NEDAY2019: BODELESS,》 ((Former) Wonhyoro Center, Seoul, Korea, 2019), 《Digital Promenade》(Seoul Museum of Art, 2018), 《Kaesong Industrial Complex》(Culture Station Seoul 284, 2018), 《Self-Evolving City》(Seoul Museum of Art, 2017) ), 《Time Traveler’s Clock》(Culture Station Seoul 284, 2017), 《Plastic Myth》(Asian Culture Center, 2015), 《Low Technology: Back to the Future》(Seoul Museum of Art, 2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