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Kim San
photo by Kim San



<평등한, 대칭적 대화>, 2021, 컴퓨테이셔널 비디오 설치, LED 오브제, 컴퓨터, 스피커, 앰프, 소프트웨어, 500×500×240cm, 남북출입사무소 커미션

<Parallel & Symmetric Dialogue>, 2021, Computational video installation, LED objects, computer, speaker, amplifier, software, 500×500×240cm, Commissioned by the Inter-Korean Transit Office 


양민하 │Minha YANG

<평등한, 대칭적 대화>는 우리가 형성하고 있는 수많은 관계 속에서 과연 완전하게 평등한 대화가 가능한가 라는 의문에서 시작한 작업이다. 작품은 마름모로 제작된 가로 1.6미터, 세로 1.6미터의 LED 오브제 2개와 스피커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서로를 마주보게 설치된 오브제는 얼핏 대칭으로 보이지만 미묘하게 어긋나 있고, 양쪽의 LED 장치는 규칙적인 간격을 두고 랜덤한 위치에 도형들을 출력한다. 규칙적으로 시차를 두고 빛나는 양쪽의 장치는 마치 빛을 이용해 대화를 시도하는 듯 보인다. 대화는 대칭적이고 규칙적으로 시작해서 불완전하고 불규칙하게 변모하며, 시간이 흐름에 따라 대화의 속도도 점차 빨라진다. 대화가 정점에 이르렀을 때 오브제는 읽을 수 없을 정도로 분해된 이미지들과 노이즈를 토해낸다. 사라지고 생성되기를 반복하며 빠르게 교환되는 빛의 움직임은 잠시의 안정감을 보여준 후 지속적으로 긴장감과 불편함 그리고 불안만을 남긴다. 

     <평등한, 대칭적 대화>는 총 4개의 영상 시퀀스로 이루어져 있으며, 영상은 컴퓨터를 통해 실시간으로 생성된다. 모든 영상은 알고리즘에 의해 제어되며 영상의 요소들은 무작위적으로 발생한다. 새롭게 생성되는 영상은 이전에 생성된 동일 시퀀스와 완전하게 일치할 수는 없으며, 마주보는 두 오브제 사이의 대화 역시 유사할 뿐 전혀 일치하지 않는다. 4개의 시퀀스는 재생 시간에 관한 지침을 가지고 있지만 완벽하게 같은 재생 시간을 지키는 것은 아니며, 도합 5분가량이라는 느슨한 러닝타임 기준이 있을 뿐이다. <평등한, 대칭적 대화>를 이루는 영상의 배치와 시간의 기준 그리고 소프트웨어 알고리즘은 완전하게 통제되는 대화나 순수하게 평등한 대화는 불가능할 수밖에 없다는 암시를 드러낸다.


Parallel & Symmetric Dialogue stems from the question of whether conversations that are parallel and equal are possible within the complex relationships we generate. The work is composed of two speakers and two rhombus-shaped LED objects, each measuring 1.6 m in width and length. These objects appear to be facing each other diagonally, but they are slightly askew. The LED lights on both sides project geometric shapes in random places at fixed intervals. As the LED device on each side lights up, the lights appear to engage in a dialogue. The dialogue is symmetric and consistent in the beginning, but gradually becomes unstable and unpredictable. Its speed also accelerates. When the dialogue reaches its apex, the object releases images and noises that are disintegrated to the point of incomprehensibility. Repeating the process of disappearance and creation, the rapid exchange of light offers stability for a moment, but then leaves only tension, discomfort, and anxiety. Parallel & Symmetric Dialogue is a sequence of four videos generated by a computer in real time. An algorithm controls all videos, and their components are generated at random. Therefore, a newly created video cannot be identical to the same sequence of videos produced previously. Similarly, the dialogue between the two objects is analogous, never identical. A set playback time guides the four sequences, but they do not play for the exact same duration. Instead, following a loosely set playback time, the four sequences total approximately five minutes. The arrangement of images, the criteria of durational time, and the software algorithm that make up Parallel & Symmetric Dialogue imply the impossibility of a fully controlled dialogue, or a conversation that is purely equal.



양민하(b. 1976)는 컴퓨테이셔널 미디어를 다루는 작가이며 교육자다. 양민하는 서울대학교에서 산업디자인 학사, 동 대학원에서 시각디자인 석사학위를 취득하였다. 2004년부터 인터랙티브 미디어 디자인 회사 ‘플러’를 창업해 2년 간 대표이사로 역임하였으며, 2006년에서 2008년까지 명지대학교 디자인학부 영상디자인 전공 교수를 거쳐 현재는 서울시립대학교 디자인전문대학원 교수로 재직 중이다. 양민하의 작품들은 예술과 과학의 이종교배, 기계의 생명성, 공진화, 알고리즘 그리고 인공지능 등을 주제와 소재로 다룬다. 작가는 그의 작품들이 갖는 주제의 복잡성과 알고리즘의 난해함과는 반대로 시각 표현을 단순화하고 사용 기술을 은닉하고자 한다. 이러한 태도는 인공지능과 알고리즘과 같은 기술 도구를 드러내지 않는 서정적인 조형이어야 작품이 독립적으로 작동할 수 있고 관객의 완전한 몰입이 가능하다는 믿음에 기인한다. 양민하는 2002년 서울 국제미디어아트비엔날레를 시작으로 MAAP(2002), 스페인 ARCO비엔날레(2007), 체코 프라하Contemporary아트페스티벌(2007), 프랑스 앵갱레벵 Bains Numerique #5(2010), 인천 국제디지털아트페스티벌(2009, 2010), 크리에이터스 프로젝트 월드투어(2011, 2012),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개관특별전(2013), 프랑스 장식미술관(2015), 브라질 FILE Festival(2015), 캐나다 ELEKTRA(2016), 아르스일렉트로니카(2018)를 포함한 다양한 전시에 초대되었다. 그는 아시아디지털아트어워드(2001-04)와 캐논 디지털크리에이터스컨테스트(2001-02)에서 Canon Award 등을 수상하였고, 2014년에는 문화체육관광부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미술 부문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Minha Yang (b. 1976) is an educator and artist who specializes in computational media. Yang received a BFA and MFA in visual design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He was the cofounder and CEO of an interactive media design company FLUR for two years since 2004, taught in the Media Communication Design department at Myungji University during 2006 to 2008 and is currently a professor at University of Seoul Graduate School of Design. The foundation of Minha Yang’s work spans from the incorporation of art and science, vitality of machines, coevolution, algorithm, to artificial intelligence. Contradicting to the abstruseness of algorithm and the complexity of the subject he deals with, the artist deliberately flattens the visual expression and attempts to conceal the technology behind it. This attitude comes down to the artist’s stance that the work should be a sentimental piece of art, disguising the AI and algorithm, which allows the audience to completely immerse oneself in the artwork. Starting off with the 2nd Seoul International Media Art Biennale in 2002, Minha Yang has been invited to join numerous exhibitions, including MAAP: Multimedia Art Asia Pacific(2002), Spain ARCO Biennale(2007), The Prague Contemporary Art Festival(2007), Centre Des Arts Enghien-Les-Bains(2010), Incheon International Digital Art Festival(2009, 2010), The Creators’ Project (2011, 2012), the inauguration exhibition of the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2013), Les Arts Décoratifs (2015), FILE Festival, Brazil(2015), ELEKTRA, Canada (2016), and Ars Electronica (2018) He has been the recipient of a number of awards such as the Asia Digital Art Award (2001~2004), Canon Award from Canon Digital Creators Contest (2001~2002), and Today’s Young Artist Prize in the art category bestow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in 2014.